К 75-летию насильственной мобилизации корейцев на Карафуто

올해 강제연행 75 주년

 

망향의 반세기

사할린동포 눈물젖은 과거

 

일본은 조선인들을 "제국신민으로" 공포하고 자기들의 노예로 만들었다.

 "황국신민서서"를 제정하여 전체 조선인들을 일본에 충실성을 맹세하도록 하여 말하자면 조선인들을 일본제국주의 종으로 만들어버렸다. 다음 "국가총동원법"을 제정하여 조선인 총동원 체제에 돌입했던 것이다. 그때로부터 75년이 지났다.

 일본은 태평양 전쟁이라는 제국주의 야욕을 위해 수 만명의 조선인들을 사할린으로 연행했다.

조선인들은 일본의 식민지 수탈체제에 따라 가혹하고 비인간적인 노동력착취를 당했다. 전쟁이 끝나자 일본은 자기 민족만 귀국시키고 "황국신민"이었던 조선인들은 사할린에 기민으로 만들어버렸다.

 사할린한인들이 반세기 이상의 망향의 세월을 어떻게 보냈는가를 이야기하는 기사들을 오늘 호부터 신문에 게재한다.

>